각시탈부터 태권브이까지…희귀 자료로 보는 한국 만화의 역사_카지노 문신 사진_krvip

각시탈부터 태권브이까지…희귀 자료로 보는 한국 만화의 역사_돈 버는 감정평가사_krvip

한국 만화의 역사를 다양한 희귀 자료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획전시 <만화, #시대를 담다>가 11월 24일까지 경기 부천시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열립니다.

이번 전시는 1950년부터 1999년까지 발간된 만화 작품에 담긴 삶의 풍경과 이야기를 살펴보는 자리입니다. 이를 위해 한국만화박물관은 허영만의 <각시탈>, 신일숙의 <아르미안의 네 딸들> 등 개관 이래 꾸준히 수집해 온 희귀 작품의 원화와 단행본 등을 수장고에서 꺼내 공개합니다.

전시는 만화 작품이 담고 있는 각 시대 속 삶의 이야기를 '폐허 속 희망', '히어로', '드라마', '청춘', '투혼', '판타지' 등 6개 주제로 나눠 보여줍니다.

제1 기획전시실에선 6·25전쟁 이후 피폐해진 삶 속에서 슬픔을 나누고 극복하는 모습을 그린 만화, 아이들의 동심과 학창 시절의 즐거움이 가득한 만화 등을 한데 모았습니다. 김종래의 <마음의 왕관>, 이정문의 <철인 캉타우>, 허영만의 <각시탈> 등 한 시대를 풍미한 고전 만화의 원화도 직접 만나볼 수 있습니다. 또한, 한국을 대표하는 시사만화가 김성환 화백이 1960년대 청소년을 주인공으로 집필한 작품 <꺼꾸리군 장다리군> 원화도 공개됩니다.

제2 기획전시실에선 산업화 시대의 삶의 애환과 드라마를 담은 만화들을 모아 선보입니다. 이상무의 <비둘기합창>, 강철수의 <사랑의 낙서>, 한희작의 <서울손자병법>, 허영만의 <무당거미>, 신일숙의 <아르미안의 네 딸들>, 김진의 <레모네이드처럼> 등 당대 최고 인기만화의 육필 원고도 만날 수 있습니다.